param03 파람-피안의길목에서03(2003.2.13)추전,승부역

param3-01.JPG
param3-01.JPG

param3-02.JPG
param3-02.JPG

param3-03.JPG
param3-03.JPG

param3-04.JPG
param3-04.JPG

param3-05.JPG
param3-05.JPG

param3-06.JPG
param3-06.JPG

param3-07.JPG
param3-07.JPG

param3-08.JPG
param3-08.JPG

param3-09.JPG
param3-09.JPG

param3-10.JPG
param3-10.JPG

param3-11.JPG
param3-11.JPG

param3-12.JPG
param3-12.JPG

param3-13.JPG
param3-13.JPG

param3-14.JPG
param3-14.JPG

param3-15.JPG
param3-15.JPG


Page:   1  2  3  4  5 

[ Prev ]      [ Next ]

param 파람-피안의길목에서 파람작업노트  이창원
this shore of the hill 언덕,이편에서
1995.  1996.  1997.   1998.  1999.  2000. 2001.   2002.  2003. 2004.
2005.   2006.   2007   2008   2009 2010  2011   2012
후원 및 지원금 온라인입금구좌번호 국민은행 438901-01-174296(신영철)
copyleftⓒyegie 2012.10.15
 

 

파람3부 추전, 승부역에서의 공연
 
오지에 위치한 기차역으로 손꼽히는 두곳.
추천과 승부역에서의 파람을 준비하며 1960년대 강원 태백의 탄광촌
그리고 오지를 사는 외로운 사람들의 행복에 대한 얘기를 기억했습니다.
태백, 추전역으로 오르는 눈덮힌 산길.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역.
지금은 아무열차도 서지 않는 보통역이지만 40여년전 탄차가 빈번히 오르내리던
기차가 다니던 마을.
가족에게 줄 선물을 갖고 휴가를 얻어 집으로 돌아오는 가장의 행복한 걸음.
그리고 3등열차를 기다리는 프렛포옴에서의 시간.
그가 산길을 올라 3등열차를 타고 간 추전역 기찻길에서
은하저편 고향을 그리며 눈바람 위에 곷을 심어가는 맨틀의 모습.
가장 깊고 좁은 한평 하늘의 승부역 가는 길.
태백선 어느 건멀목에 놓인 조그마한 비목.
거기엔 아버지의 주검 앞에 적은
"모르는 사람을 위해 희생한 아버지 당신의 죽음이 자랑스러워요."라는
글귀가 보이고 그 앞에 멈춰선 순례자의 묵상하나 더해 그리기.
 
피안의 이르는 길목에서 만나는 사람들의 이미지모음.
파람 20부작 그 3부 20분간의 공연을 준비하던 2003년 2월.
간이역 추전과 승부역에서의 귀한 기억.
 
하지만 그 추웠던 겨울 강원 오지 철도역으로의 이 공연여정을 끝으로
파람의 얘기 한 부분이나마 같이 준비하고 시작한 유일한 파람의 이음 공연자
이창원님이 스스로 연작작업의 동행을 떠나고.
추전과 승부에서의 3,4부작업을 끝으로
우려했던 대로 더 이상 이 작품의 연작내용을 인지하고 공유하며 동행할 사람이 없는
작업으로 이어지고
예플러 혼자의 이음과
그저 스치다 다가와서 앞뒤얘기도 모르면서
뜻모르고 합류했다 떠나는 사람들과의 만남을 통한 작업으로
그나마 가능한 공연이 되었고
파람은 이름 없는 공연이 작업하면서 찾아 헤메인
인간세상에서 이뤄보고 싶었던 그 마지막 희망을 놓고
단절된 절망 속에서 애매하고 낙심한 가슴으로
억지 스레 희망을 고집하며 가꾸는 방식으로
작품은 남은 얘기를 이어 나가게 되었습니다.
2012년 2월 9일 목요일오후 9:35:16
 
[광부]추전에서 만날 파람의 인물-광부
2003/01/27 오후 12:15:03
 
추전에서의 파람에선
1960년대 태백 함태 탄광에 근무하던
아름다운 가장의 모습을 만나기로한다.
새 인물의 이름을 광부라고 적고
그가 다니던 시공간을 마주하며
파람의 다음작업을 준비한다
...........
 
[광부]우리가 불행할거라 믿는 사람들 속에 행복한 이가 있다.
2003/01/27 오후 2:48:38
 
우리가 그는 불행할 것이라고 믿고 있는 사람들 속에
행복한 사람이 있다.
우리가 그의 불행을 위로해준다고 섣불리
그를 위해 기도할 때에
그들 속에는 그 몇 배의 기도와 희생의 기쁨으로
사랑을 실천하는 이가 있다.
파람의 길목에서 만나 광부는
우리의 이런 섣부른 사랑의 시선과 선입견을 지워주는
인물로 보인다.
막장에 들어가길 즐거워하며
그가 광부이기에 행복한 이.
그래서 그는 까맣게 타들어가는 폐마저
행복해한다.
[파람-추전]그리고 [파람-승부]의 겨울공연에서
그의 흔적을 찾아서 그 행복한 고행의 발길을
따라가보기로 한다.
결론적으로.... 아니 다시 새로운 시작글..
2003-02-04 오전 1:59:25
 
결론적으로 파람은 결국 작가의 홀로 작업이다.
연기자들이 간혹 와서 연기를 하곤 하지만
그들과 같이 집중하여 갈 수 있는 작업이 아닌 것 같다.
공연이 준비될 때도 그러하고
공연이 끝나고도 연기자들과 공유하며 정리할
기쁨을 갖지 못한 채
작업은 이어지고
이어지는 환경에 기존의 연기자가 공유할 것을
함께 하지 않으며
새로운 연기자들이 온다하여도
혼을 다해 그 인물을 같이 만들 여유를 주지 않는
독촉한 공연이 지속되고 잇다.
마치 콘티와 모든 것을 가진 한 연출자가
간혹 일정을 내서 촬영장에 나타난 연기자들에게
오늘 직을 분량을 주고
연기자는 자신이 할 일에 대한 깊은 공감대의 확인도 없이
그저 자기나름으로 홀로 예측하여 감만 잡고 표현하고 가면 끝나는
그런 식의 작업이 계속될 모양이다.
연기자들의 작업노트가 오히려
혼돈을 불러일으킬지도 모르겠어서
이 작업의 작업노트는 연기자의 것과
연출겸 작가의 것이 구분되어야 할 것 같다.
파람은 그 계절과 공간의 흘러감이 아쉬워서
2003년을 쉬임 없이 공연된다.
익산미륵사지에 이어 추전과 승부 그리고
그리로 가는 기차 안에서도 담아내야할
많은 피안의 길목에선 인물들과의 만남이 있다.
연기자와의 공유를 기대했던 것이 하나의 의존이고
그 의존이 이 작업의 추진력을 발목 잡고 있다.
그래서 두개의 공연을 마치고 다시
두개의 공연을 준비하는 이 싯점에서
다시 또한 부분을 포기하고
작업은 연출자 혼자의 것으로
연기자들에겐 무한한 자유의지를 주고
그 안에서 연출자의 이미지커팅만으로
대본과 공연을 구성하는 방식의 작업으로
진행방식전환의 결단을 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