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5평화 그 그리움으로(63주년4.3..3월 박성내)

315peace01.jpg
315peace01.jpg

315peace02.jpg
315peace02.jpg

315peace03.jpg
315peace03.jpg

315peace04.jpg
315peace04.jpg

315peace05.jpg
315peace05.jpg

315peace06.jpg
315peace06.jpg

315peace07.jpg
315peace07.jpg

315peace08.jpg
315peace08.jpg

315peace09.jpg
315peace09.jpg

315peace10.jpg
315peace10.jpg

315peace11.jpg
315peace11.jpg

315peace12.jpg
315peace12.jpg

315peace13.jpg
315peace13.jpg

315peace14.jpg
315peace14.jpg

315peace15.jpg
315peace15.jpg


Page:   1  2  3 

[ Prev ]      [ Next ]

제2 14처-대정읍(가파도ㅡ마라도) 제2 14처-마지막순례(제주)
어느 하루도 평화를 향한 날이 아닌 날 없게 총366일의 366회 공연을 향해
예기촬영공연사진집
후원 및 지원금 온라인입금구좌번호 국민은행 438901-01-174296(신영철)
www.yegie.com facebook@yegieyepler   twitter@yegieyepler
copyleftⓒyegie 2020.3.5
 
 
 
이름 없는 공연 3월15일(2011년)평화 그 그리움으로-박성내에서
http://yegie.com/315peace/page_01.htm
 
2009년10월, 리생이 지나 육시우영을 마지막으로
14처를 시작으로 낯설게 다가섰던 그 섬의 마지막순례도 마쳤습니다.
그리고 이후 그 섬은 다가가면 아무도 만날 수 없어도 그리운 고향이 되어
한점 그리움으로 가슴에 담겨 졌습니다.
두달 전 예매한 저가 비행기 일정에 맞춰 다시 그 섬으로 갑니다.
함께 가거나 현장에서 만나고 싶은 사람도 그려보았지만 이번에도 역시 늘 그렇듯
살아 있는 이들과는 아무도 함께 하지 못하고 그 섬에서 2박3일을 오늘의 화두를 담아서
존재의 의미에 걸맞고자 ...
밤공항에 내려서 서편 끝 갈수없는 그곳 동박웃홈 쪽 바라보고
함덕에서 조천에서 영문도 모르고 끌려온 님들 떠나신 박성내로 찾아갑니다.
피안의 언덕으로 오르는 파람의 길목에서 언젠가 만났던
한 사람이 시린 밤 잿더미 속에서 하얀 한지조각에 님의 마음 수습하던 곳.
이정표도 없어서 다리밑 현무암 가득찬 빈 냇가에 내려서 이정표를 놓고 오던 그곳.
누가 떼어냈는지,바람이 실어갔는지 이제 그 이정표는 흔적조차없지만
대신 다리 위엔 4.3유적지를 알리는 돌비석이 기념비로 세워져있고.
12월21일,80여일지나 찾아와서 이렇게 까아만 밤바람 속에 걸쳐 앉아보는
하염없는 시간.
63년지나도 이루지 못하고 오히려 슬픔만 더해가는 이 땅,
살아 있는 이들의 사랑이 부족하여 올봄에도 통일은 맞지 못할 것 같습니다.
까아만 밤 죽어가는 이들의 마음은 아직도 이리 시리고
이렇게,이 별에서 별과의 이별준비를 통보받은 인간종은
못내 이룬 사랑으로 겨울여행 그 네 번째얘기 속에 다가와 님들을 뵙습니다.  
2011년 3월 18일 금요일오후 6:3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