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이름없는共然 예기 작업노트
2021년1월1일-6월30일     2021년7월1일-12월31일
 
20년겨울광주에 이어지는 일반명사로서의 광주 21.1
 
40주기를 넘기며 알게 된
5월에서 4월까지를 한해의 주기로 연력을 짜고
남 몰래 지켜가는 이승살이.
40년 해넘이 지내고 다시 41년째 새해를 기다리는 가슴으로
회회향의 말년을 걸어갑니다.
5월연작 103,104,105번째 작품으로
2020년 여름 가을 그리고 겨울의 광주.
그 작업이어 106번째 작업의 화두는
제 눈에만 보이고 들리는
봄 기다림의 일반명사로서의 광주이야기입니다.
세상 삼라만상. 그 여정에 동행하는 인간종이
만나고 스치고 감각하며 이름지은 것들.
그 중에서 귀하게 적어보는 옳고 선하고 고귀한 것으로 분류된
보통명사 혹은 일반명사로서의 품사.
그 이름과의 동행 그리고 따르며 품어 하나되는 삶.
그저 그냥 그렇게 일상인 듯 생활 속에서
찾아 새기고 기억하며 되뇌이고 침적하는
일반명사와 함께 하기.
언제 부턴가 누구에겐 가는 고유명사가 아닌
일반명사가 된 광주에서 ,
다시 새해를 기다리는 2021년 겨울봄.
그 시공의 그리움갈망.
이름없는공연 5월연작 106번째 작업..
2021년 1월 23일 토요일오후 08:12:49
 
4.3항쟁 그리고 제주양민학살사건.
 
혼용돼어 정명못한 역사
이제라도 분리해 정명하고 남은 여정 다시 순례를 시작합니다.
첫 번째는 4.3항쟁
그리고
두 번째는 제주양민학살..
잃어 버린 이란 이름으로 잊힘을 가리고
상생이란 언어로 사죄없이 용서됀 얘기와
70년이란 시간의 흐름에도
못내 이룬 아쉬운 성찰.
뭍떠나 다가서는 이 아련한 섬에서
인간의 방식과 타협못한 소외된 마음으로
아무도 모르게
이렇게 저라도 넋들앞에 정명하고  그 정명따라 두갈래 순례길..
처음 이정표를 세우며 걷던 14처와
그 어느 곳 하나 놓을 수 없어 홀로 걷던
그해 겨울 214곳으로의 제 2 14처순례.
그리고 영실에 지고 육시우영에 심은
마지막순례이어.
4.3항쟁 그리고 제주양민학살,두 개의 정명으로.
다시 찾아 익히는 회향길 인간력 2021년에.
2021년 1월 25일 월요일오후 2:46:02
 
 
일반명사로서의 광주
40년 해 넘어 41번째 해로 가는 길.
그 첫해 누군가가 이 마을 어귀에 서서 말해줬다는
보통명사,혹은 일반명사가 된 도시 이야기.
채 못 이해한 마음그대로의 순례와 추념의 시간들을 넘어
이제 그곳에 머물고 숨쉬며
공감하는 일반명사로서의 고을.
일상에 담기고 채워진 말없는 이야기들.
그리고 그 무명의 이야기가 소리없이 전하는
인간이 찾고 이름지어 전한 아름다운 일반명사들.
그 중 하나로 중첩해서 공간과 거리가 쥐어주는 귀한 시공간.
 
이슬,나무,풀 바위,구름,비,눈,꽃,잎새,
개울,강,바다,언덕,
사랑,평화,자유,인권,통일,희생,
그리고 광주 
 
2021년 2월 18일 목요일오후 4:1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