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즘나무처럼(예기플라타너스)2004.11.20부안성당

asplbuan01.jpg
asplbuan01.jpg

asplbuan02.jpg
asplbuan02.jpg

asplbuan03.jpg
asplbuan03.jpg

asplbuan04.jpg
asplbuan04.jpg

asplbuan05.jpg
asplbuan05.jpg

asplbuan06.jpg
asplbuan06.jpg

asplbuan07.jpg
asplbuan07.jpg

asplbuan08.jpg
asplbuan08.jpg

asplbuan09.jpg
asplbuan09.jpg

asplbuan10.jpg
asplbuan10.jpg

asplbuan11.jpg
asplbuan11.jpg

asplbuan12.jpg
asplbuan12.jpg

asplbuan13.jpg
asplbuan13.jpg

asplbuan14.jpg
asplbuan14.jpg

asplbuan15.jpg
asplbuan15.jpg


Page:   1  2 

[ Prev ]      [ Next ]
후원 및 지원금 온라인입금구좌번호 국민은행 438901-01-174296(신영철)
copyleftⓒyegie 2012.9.3

 

제  목 : 11월20일 버즘나무처럼 부안공연구성
작성자 : 예기
시  간 : 2004-11-18 오후 2:00:02

내  용 : 11월20일 부안성당에서의
평화바람 유랑마무리와 1주년기념모임에
동행하는날은
낮엔 부안에서 부안경찰계엄1주년의 기억 행사가
열립니다.
예플은 이날 그곳에 [버즘나무처럼]을
또하나의 일상으로 공연준비하여 떠납니다.
일곱번째 작업으로..
구성..
1. 프롤로그-버즘나무처럼
2. 평화바람
3 .공연-앗살람알라이쿰 평화부분
4. 피안의 입구에서만난 노인..
5. 4.3제주순례
6. 다시공연길에 -언덕위의바보 야학
7. 에필로그-속눈섶

제  목 : 부안공연용 구성2대본...
작성자 : 예기
시  간 : 2004-11-18 오후 2:51:40

내  용 : 1. 프롤로그-버즘나무처럼
처음 버즘나무처럼을 기획할때는
세상에 대한 슬픈 공상에서였습니다.
없지만 있엇으면 하는것.
사랑하지못하므로 사랑하고자하는것.
하지만 지난 몇달동안
세상을 아름답게가꾸기위해
살아가는사람들을 만났고
그들의 삶의 흔적을 보면서
이 작업의 기본구성은 하나의 다큐멘터리가 되었습니다.
사람들속에서 찾지못할거란 아픔에서 시작한 화두가
사람들속에서 만난 진정한 아름다움의 모습을
다시 스쳐 조각하는 모습으로
이 작업은 용기를 얻어 시작됩니다.
평화유랑과 제주기행이
그 버즘나무같이 살아가는 사람들을 만나게
해주엇습니다.
상대적으로 잔혹하고 처참하고 이기적이어서
그것을 대항하거나 항거하는 사람들의
가녀린 가슴들이
한무리의 버즘나무처럼 세상에 우뚝 섭니다.
그리곤 소리없이 소리칩니다.
나아닌 모든것을 위해서..
music1 in and out
....................................................
2. 평화유랑단 평화바람곁에서
저는 지금 평화를 위해 단식중입니다.
그리고 전쟁없는 세상을 위해서
기도하고있습니다.
한유랑자의 가방
거기 걸려있는 작은 고리에 적힌 쪽지입니다.
공연을 준비하면서 고개를 둘러 바라보앗습니다.
그사람은 저만치서 아이들곁에 쪼그려앉아서
작은 도화지에 크레파스로
평화를 그림그리고있었습니다.
music 2 in 신의꿈 and down
공연을위해서 소품을 세팅햇습니다.
평화로왔던 세상을 재현하는 공간.
꽃병과 꽃을 준비하고 차한잔과
아름다운 자연을 찾아가는 책한권,
그리고 인간의 존재의미를 찾아달려온
흔적들과 선문답같은 언어를 적은 엽서.
music 2 in 신의꿈 and down
기다리면서 물어보았습니다.
어찌 그리합니까하고..
사람사는 거리마다 부는 바람
차갑고 무서운 바람,
사람을 울리고 죽이는 바람도 있고..
그속에서 따뜻하지만 강한 맞바람이 되고 싶다합니다.
평화의 바람을 몰고다니는 유랑단이고싶다합니다.
그 모진 싸움에도 불구하고
너무도 소박하기만한 아이같은 눈빛과 가슴.
music 2 in 신의꿈 and down
가슴엔 아이들에게받은 상장하나가 들려있었습니다.
평화지킴이상.
music 2 in 신의꿈 and out
..................................................
3 . 평화공연 그리고 유랑
music 3 in and down
(앗살람알라이쿰중 평화부분공연)
music 3 in and down
(파람을 향한 유랑과 노인과의 만남)
언젠가 만났습니다. 피안의 입구에서.
피안의 입구
그 입구에서 물한모금을 권하던 노인.
당연 인간의 도리를 일상화시키며
무아의 경지로서 그곳에 도달했을 사람들.
피안의 언덕에 이른사람들은
마치 반환점을 통과하는 마라토너들 처럼
그곳에 들어서지않고
도리처럼 그곳을 내려와 다시 정진을 시작합니다.
사람의 목적이 피안에 이르는것에 있는것이
아니였기 때문이죠.
노인은 그곳에서 그가 만나는 또다른 순례자들에게
물한모금을 권하며
그것을 얘기해주고 있었습니다.
music 3 up and out
4. 제주기행
music 4 in and down
북촌 옴팡밭 아기무덤을 찾아갔습니다.
표선 성산 함덕을 지나
단 이틀간 400여명의 마을사람이 학살되었다는
북촌초등학교운동장을 찾고
그 교정옆길에 있는
옴팡밭아기무덤을 찾아서
그곳에 텐트를 첬습니다.
비가 내렸고
북촌함덕사람들이 영문도 모르고 제주로 갔습니다.
그리고 박석내다리아래서 학살당했습니다..
사람을 태운 잿더미속에서 고귀한 뼈조각과 마디를 수숩해서 한지에 고히 접어수습했습니다.
박석내에 비가내려 조금조금 못처럼 물결이 모엿습니다.
종이배하나를 접어 그 냇물에 띄웠습니다.
지난5월 상무대에서 만났던 무명천할머니의 모습이
총탄에 쓰러지는 아이들모습과 겹쳐져왔습니다.
옴팡밭아기무덤 작은연못엔 서너송이의 연꽃이
곱게도 피었습니다.
music 4 up and out
5. 언덕위의바보 야학부분공연
벗이 찾아왔습니다.
하늘에서..
그의 손길을 따라 다시 유랑을 떠납니다.
버즘나무처럼 존재함으로서
존재의 의미에 올바르게 답하기위해서.
music 5 in and down
오늘은 어달동 안묵호아이들과 묵호동아이들을 만나게해주는 날입니다.
어달동 좁고 가파른 골목길을 따라 야학으로 걸어가는길
공연은 다시 시작되었고 손으로 말하며
눈으로 듣는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별에대해서
얘기해줍니다.
별과 별 사이는 아무것도 없는 진공이 아니라 희박하긴 하지만 가스체와 티끌들로 채워져 있어.
그리고 이것들을 '성간물질'이라고 하지.
성간물질은 일반적인 별과는 달리 뿌옇게 보이는데
그게 '성운'과 '성단'이야..
성운은 99%가 가스첸데, 그 양이 아주 적어,
성운내에서도 1cm3의 공간에 포함된 원자의 수가
100 개정도밖에 안된데.
우리은하 전체의 질량을 대부분의 별들이 차지하고
성간물질이 차지하는 질량은 고작 3%정도야..
성운의 온도는 대단히 낮아.
그래서 별처럼 밝은 빛을 내지는 못하며
주변의 별빛을 받아 빛날 뿐이야.
조그만 고체 알갱이들을 많이 포함한 성운은
빛을 통과시키지 못하기 때문에
별빛이나 밝은 성운을 배경으로
어둡게 보이는 경우가 있지.
이러한 성운을 '암흑성운'이라고해.
플레이아데스 성단은
밝고 푸른색 별들의 주위에 있는 가스와
티끌들을 반사해서 밝게 빛나는데
이를 '반사성운'이라고 해.
music 5 up and out
6. 에필로그
music1 in and b.g
처음 버즘나무처럼을 기획할때는
세상에 대한 슬픈 공상에서였습니다.
없지만 있엇으면 하는것.
사랑하지못하므로 사랑하고자하는것.
하지만 지난 몇달동안
세상을 아름답게가꾸기위해
살아가는사람들을 만났고
그들의 삶의 흔적을 보면서
이 작업의 기본구성은 하나의 다큐멘터리가 되었습니다.
사람들속에서 찾지못할거란 아픔에서 시작한 화두가
사람들속에서 만난 진정한 아름다움의 모습을
다시 스쳐 조각하는 모습으로
이 작업은 용기를 얻어 시작됩니다.
평화유랑과 제주기행이
그 버즘나무같이 살아가는 사람들을 만나게
해주엇습니다.
상대적으로 잔혹하고 처참하고 이기적이어서
그것을 대항하거나 항거하는 사람들의
가녀린 가슴들이
한무리의 버즘나무처럼 세상에 우뚝 섭니다.
그리곤 소리없이 소리칩니다.
나아닌 모든것을 위해서..
music1 up s.o
music 6 in and out
(모든것을 정리하고 다시 다음공연을 향해 떠남)